제목 노동자가 업무상 질병 관련성 입증..문턱 높은 산재
출처 KBS 날짜 2018-05-02 조회수 101
업무로 인해 병을 얻거나 악화됐을 경우 '업무상 질병'으로 보상을 받는데요.
하지만 실제로는 이를 입증하기가 상당히 어렵다고 합니다.
소송 끝에 9년만에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받은 산업재해 피해자를 조혜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.

[조지훈/변호사 : "노동자 입장에서 법률상 재판부를 설득할 만한 정도의 자료를 확보해서 제출한다는 게 사실상 불가능한 거죠."]

[기사 전문 보기]
[이전글]  MBC '전참시' 조사위 구성 완료 활동 시작, 외부위원 오세범 변호사